경남권 어린이 법제관 학교규칙 만들기 토론마당 열어

경남권 어린이 법제관 학교규칙 만들기 토론마당 열어



법제처는 11일 부산일보 대강당에서 경남권 소재 어린이법제관 100명을 대상으로 제11기 어린이법제관 토론마당을 개최했습니다.



어린이법제관들은 이날 행사에서 앞으로 금년에 진행될 어린이법제관 활동에 대해 알아보고, 학교에서 지켜야 할 규칙을 직접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학교에서의 휴대전화 사용 기준’, ‘화장 등 용의복장 규정’ 등 학교생활과 관련된 주제에 대해 조별로 토론을 통해 규칙을 만들고, 각 조의 다양한 규칙을 공유했습니다.



김외숙 법제처장은 “법은 낯설고 두려운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이 다투지 않고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세상을 밝혀 주는 빛과 같은 역할을 한다”라며, 


“오늘 토론마당을 시작으로 올 한 해 동안 꾸준한 관심과 참여를 통해 법에 대해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법제처는 금년에 제11기 어린이법제관 1,300명을 모집했고, 그 중 부산, 울산 등 경남권에 거주하고 있는 어린이 194명을 선발했습니다. 제11기 어린이법제관의 첫 행사인 토론마당은 경북ㆍ전라ㆍ충청ㆍ강원권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총 9회에 걸쳐 개최될 예정입니다.







Posted by 법제처 블로그지기 새령이
더 많은 관련글 보기
이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