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정보 2016.11.11 14:17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에요" 항생제 바로쓰기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닙니다’…범국가적 캠페인 시작
민·관·학 합동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 출범


정부가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기 위해 민관학 합동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를 운영하고 범국가적인 항생제 내성 예방 캠페인을 시작한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세계 항생제 인식 주간(World Antibiotic Awareness Week)’을 맞아 오는 14일 서울여성플라자에서 항생제 내성의 심각성과 올바른 항생제 복용법을 알리기 위한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발대식에는 정진엽 복지부 장관을 비롯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장인 이명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 이윤성 대한의학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현장에서는 운동본부위원 위촉장 수여, 캠페인 선포 이벤트, 운동본부 운영계획 발표, 캠페인 엄마선생님 실천 서약 등이 진행된다.

 

세계보건기구는 지난 2015년부터 11월 셋째주를 ‘세계 항생제 인식 주간’으로 정하고 나라별로 실정에 맞는 항생제 내성 예방 캠페인을 벌이도록 권고하고 있다.

실제, 페니실린을 필두로 한 각종 항생제의 등장으로 감염병은 치료의 영역이 됐으나 항생제에 듣지 않는 내성균의 출현 및 확산은 사망률 증가, 치료기간 연장, 의료비용 상승 등으로 인류의 생존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협하는 실정이다.

 

올해 5월 발표된 영국 정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할 경우 2050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1000만명이 내성균에 의해 사망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9월에 개최된 유엔 총회에서 항생제 내성 해결을 위한 결의안이 채택될 정도로 글로벌 보건 이슈의 최우선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처럼 국제 사회도 신종감염병 이상의 파급력을 가진 항생제 내성의 심각성을 강력히 경고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지난 8월 ▲항생제 적정 사용 ▲내성균 확산 방지 ▲감시체계 강화 ▲항생제 인식 개선 ▲인프라 및 R&D 확충 ▲국제협력 활성화 등의 6대 분야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2016~2020)’을 수립한 바 있다.

 

이를 통해 5년 후에는 인체 항생제 사용량을 OECD 평균으로 낮추고 항생제 복용이 불필요한 감기의 항생제 처방률을 2015년 대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항생제 바로쓰기 운동본부’는 14일부터 일주일간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닙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온·오프라인에서 남겨둔 항생제 임의로 먹지 않기, 의사 처방대로 복용량과 복용기간 준수하기 등 올바른 항생제 사용 문화를 홍보할 계획이다.

 

또 일반 국민뿐만 아니라 의사, 수의사, 약사, 간호사, 농어업인 등을 대상으로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홍보와 함께 정기적인 항생제 인식도 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내년부터 정기적으로 관계부처 정책 담당자와 전문가들이 모이는 ‘항생제 내성 포럼’을 개최해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세부 행동계획과 장·단기 정책과제를 마련할 방침이다.

 

문의: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 044-202-2508

2016.11.10 보건복지부

출처: 정책브리핑(http://bit.ly/2fGHiNN)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법제처 블로그지기 새령이
더 많은 관련글 보기
이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